[읽을 만한 책들_강유원] 제2차 세계대전 관련 책들

제러드 L. 와인버그의 2차 세계대전사가 세 권으로 출간되었다.
<<2차 세계대전사 1 – 뒤집어진 세상>>(#ISBN9788960523470)
<<2차 세계대전사 2 – 전세 역전>>(#ISBN9788960523487)
<<2차 세계대전사 3 – 베를린에서 미주리 협상까지>>(#ISBN9788960523494)

제2차세계대전에 관한 가장 최신의 정보를 담고 있는 저작이다. 제1권 서두에 채승병이 적은 ‘권하는 말’에 따르면 이 책은 “첫째, 국제정치의 대국적 틀에서 조망하는 시각을 잘 견지하고 있다.” 전쟁은 무엇보다도 국제정치의 시각에서 파악해야 하는 것이지만 자칫하면 전쟁 자체의 흥미에 빠져드는 실수가 벌어지기 쉽다. 이 책은 그러한 실수를 벗어나 있다. “둘째, (오늘날까지 유효한) 당대의 최신 연구 성과를 아주 충실하게 반영하고 있다.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시각은 1980~90년대 냉전 종식, 소련 붕괴, 독일 통일을 기점으로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. 구소련의 비밀문건이 빛을 보고, 독일과 러시아의 저작들이 대거 소개되면서 사실관계부터 달리 쓰이게 된 내용이 한둘이 아니다. 서문에서도 밝히고 있듯이 와인버그는 이러한 성과를 최대한 수용해내고 있다.”

간단히 말해서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하여 알고 싶으면 이 책이면 된다는 것이다. 더 읽고 싶은 독자들을 위해, 셋째 권 말미에 채승병이 덧붙여둔 ‘국내 독자들을 위한 독서 가이드’에 소개된 책들 몇을 덧붙인다.

‘전쟁사’ 하면 존 키건이다.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해서도 마찬가지다. 제1차 세계대전에 관한 통사도 그가 쓴 것부터 읽는 것이 순서이다.
존 키건,
<<2차세계대전사>>(#ISBN9791158710248)
<<1차세계대전사>>(#ISBN9791158710231)

제2차 세계대전의 주 전장은 동부전선, 즉 독소전쟁이다. 적어도 이 점은 분명히 해둘 필요가 있다.
데이비드 M. 글랜츠 | 조너선 M. 하우스, <<독소 전쟁사 1941~1945 >>(#ISBN9788932907437)

독소전쟁의 두 주역인 히틀러와 스탈린을 다룬 책도 덧붙일 수 있다.
리처드 오버리, <<독재자들 – 히틀러 대 스탈린, 권력 작동의 비밀>>(#ISBN9788991799394)

이언 커쇼의 히틀러 전기 2부작은 전기로서의 탁월함까지 갖춘 책이다.
<<히틀러 1 – 의지 1889~1936>>(#ISBN9788991799479)
<<히틀러 2 – 몰락 1936~1945>>(#ISBN9788991799486)

독일이 구사한 작전으로 유명한 ‘전격전’(Blitzkrieg)을 다룬 책을 하나 덧붙인다. 이 책은 초기 개전과정, 즉 프랑스 침공을 다룬 것이다.
칼 하인츠 프리저, <<전격전의 전설 >>(#ISBN9788933705308)

참전자들이 남긴 글은 여러 종류가 있으나 꼭 읽어볼만한 것으로는 헤르베르트 브루네거의 책을 추천할 수 있다.
채승병의 설명을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: “저자 브루네거가 복무한 부대가 무장친위대 중에서도 특히 악명 높던 ‘해골(Totenkopf)’사단이었기 때문이다. 이 사단은 전쟁의 고비마다 결정적인 용맹을 떨치기도 했으나, 포로를 학대하고 잔인한 학살극도 벌이는 등 다수의 전쟁범죄를 자행했다. 때문에 이 사단 출신이라고 밝히는 것 자체가 상당한 터부이기도 했다. 그런 면에서 전후 반세기도 넘어 그런 끔찍한 전쟁범죄를 직시하며 써내려간 이 회고록은 전쟁의 어두운 구석으로 내몰린 병사의 시각을 느껴보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.”
헤르베르트 브루네거, <<폭풍 속의 씨앗 – 한 무장친위대 병사의 2차 세계대전 참전기 >>(#ISBN9788960522084)

나치 체제 자체에 관한 책들은 다른 기회에 소개하기로 한다.

Comments are closed.